본 사이트는 쿠키를 사용합니다. 사이트에 계속 접속 하시면 쿠키사용 허용으로 간주됩니다. 자세한 정보는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x

제품 성능

제품의 수명주기와 더불어, 바이레다의 제품들은 세가지 지속가능성의 가치(생태, 사회, 경제)에 입각해 항상 개선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아래에서 바이레다의 혁신을 확인해 보세요. 

 

  • 천 소재 "Evolon" 

    바이레다 극세사 천 소재 "Evolon"의 생산공정에는 특허가 붙어있습니다. "Evolon"의 접착과정에서 그 어떠한 화학물질도 사용되지 않으며, 극세사 분리 과정에서는 폐쇄순환시스템을 사용하여 물 사용을 줄였습니다. 이때 수류결합 (microfibrehydroentanglement)이라는 기술을 사용하는데 이 기술은 “Eco-Trophée du Parc Naturel Régional des Ballons des Vosges”인증을 받은 기술입니다. 뿐만 아니라 "Evolon"은 영, 유아의 섬유와 섬유 장난감에 해당하는 가장 엄격한 등급인 Oeko-Tex Standard 100 1등급을 받았습니다. 

  • 바이레다의 극세사 제품 

    바이레다의 극세사 천이나 바이레다 슈퍼 모시오같은 극세사 제품은 세제 없이 쉽게 찌든 때를 제거할 수 있게 해 줍니다. 바이레다의 Evolon기반 NanoTech micro cloth는 섬유 압축 실버(fibre-encapsulated silver)기술로 살균세탁 후 건조가 필요하지 않아 전기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 빗자루 모 

    2006년 이후, 바이레다의 모든 빗자루 모는 재활용 폴리에스테르로 만들어졌습니다. 환경을 보호할 뿐 아니라, 이전에 빗자루 모로 사용했던 자재보다 훨씬 더 내구성이 좋습니다. 

  • DuActiva 빗자루 

    폼 블레이드와 빗자루 솔이 합쳐진 DuActiva 빗자루는 움직일 필요 없이 먼지를 제거합니다. 이에 ECARF 인증을 획득하고 (European Centre for Allergy Research Foundation at the Berlin Charité Clinics) 알레르기 감소 제품 및 서비스로 품질인증을 받았습니다. 

  • 바이레다 스펀지 

    바이레다의 Wettex 스펀지는 자연분해가 가능한 면 섬유와 셀룰로스 스펀지 자재로 만들어 졌습니다. 이 자재들이 100% 자연 분해가 가능하다는 것은 스웨덴 웁살라 대학에서 입증이 되었습니다. 프로세스 첨가제를 재사용하여 생산공정에 소요되는 폐기물 및 물 사용을 최소화 하였습니다. 

  • 대걸레

    바이레다의 바닥용 걸레들은 환경, 보건, 품질 요구사항을 모두 충족합니다. 바이레다의 걸레들은 최소 300번 이상의 세척시험을 거치며, 세척 효율이 측정되고 모든 원자재는 그 성분에 대한 엄격한 기준을 통과해야 합니다. 

  • 제품군 "내추럴" 

    바이레다는 환경에 초점을 맞춘 “내추럴”을 출시하였습니다. 내구성강한 천 제품과 바닥 제품으로 구성된 이 제품군은 환경을 고려한 품질 혁신으로 태어났습니다. 옥수수 전분에서 뽑은 섬유라든지 유기농 면과 같은 재생과 재활용이 가능한 자연적인 소재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유기농 면의 경우 GOTS (국제 유기섬유 표준)의 기준을 따르고 있습니다. GOTS는 미국의 OTA, 독일의 IVN, 영국의 Soil Association, 일본의 JOCA 등 4개 조직이 모여 만든 WG(International Working Group)이 제정한 유기농 섬유제품에 대한 표준입니다. 

  • "지속 가능한 청소를 위해 선별된" 제품 범위

    바이레다 기업사업부는 2010년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인터클린(Interclean) 박람회에서 “지속 가능한 청소 제품”이라는 제품군을 출시했습니다. 제품군에 포함된 제품들은 매우 장기적인 내구성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훌륭한 성능을 자랑합니다. 힘들이지 않고 청소를 할 수 있음은 물론 화학약품의 사용도 줄일 수 있게 설계된 제품들은 유해물질이 없고 효율적으로 포장되었습니다. 

Vileda Brand

©2013 Freudenberg Home and Cleaning Solutions GmbH.
Some images courtesy of Freudenberg & Co.KG.
2.3.5_2018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