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사이트는 쿠키를 사용합니다. 사이트에 계속 접속 하시면 쿠키사용 허용으로 간주됩니다. 자세한 정보는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x

우리의 역사

바이레다의 뿌리는 1849년 칼 요한 프루이덴베르그가 독일 바인하임의 Heintze und Sammet 가죽공당을 인수한 때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우수한 품질의 가죽 제품에 힘입어, 곧 유럽에서 가장 큰 가죽공장이 되었습니다.

프루이덴베르그는 고객의 수요를 본능적으로 파악하여 그를 충족하는 혁신적인 제품을 만들어냄으로써 그의 기업가적인 자질을 증명해 보였습니다.

1929년 대공황 당시 원자재는 턱없이 모자랐고, 회사는 대안을 찾아야 했습니다.

1936년, 화학자인 칼 루드위그 노트보헴 박사는 칼 프루이덴베르그에게 인조가죽 생산 공장을 제안합니다. 이듬해 연구 조사가 진행되었고, 완전히 새로운 부직포를 개발하는데 성공합니다. 이 새로운 직물 사용하여 만들어진 바이레다 윈도우 클로스가 1948년 바이레다 브랜드의 초석이 됩니다.

바이레다의 이름은 독일어로 ‘가죽 같은’이라는 의미의 "wieLeder"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자상품 산업의 다른 브랜드들과 마찬가지로, 바이레다 역시 혁신에 기초하고 있으며 이는 지금까지도 변함없이 바이레다의 중심에 남아있습니다.

오늘날 프루이덴베르그 그룹의 자회사인 프루이덴베르그 홈앤클리닝 솔루션스 GmbH는 바이레다의 국제 활동에 책임을 지고 있습니다.

과거를 돌이켜 미래에 대한 영감을 얻습니다. 바이레다는 65년 역사를 통해 다양한 혁신제품들을 내 놓았습니다. 전설적인 바이레다의 윈도우클로스와 글리치 스폰지), 바이레다의 바닥용 대걸레는 바이레다의 시장입지를 굳건히 하고 그 자체로 가정청소용품의 세계적 이름이 되었습니다. 간단하게 말하면, 그것은 독일이 보장하는 품질입니다.

Vileda Brand

©2013 Freudenberg Home and Cleaning Solutions GmbH.
Some images courtesy of Freudenberg & Co.KG.
2.2.4_20180126